뉴스브리핑 > 인권

UN, 로힝가 난민 집단 이주계획에 깊은 우려

UN, 로힝가 난민 집단 이주계획에 깊은 우려

UN, 로힝가 난민 집단 이주계획에 깊은 우려UN은 로힝가 난민의 무인도 집단 이주 계획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월요일(11일), 유엔 인권 조사관은 2만 3천 명의 로힝가 난민을 섬으로 이주시키려는 계획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이는 거주 가능하지 않으며 ‘새로운 위기’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콕스 바잘 로힝가 난민캠프의 만성적인 과밀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로힝가 난민을 바샨 차르(Bhasan Char) 섬으로 이주시켜야 한다고 발표했다....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지난 1월 말, 방글라데시 꾸밀라에 있는 벽돌 건자재 공장에서 트럭이 작업장을 들이받고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 13명이 사망했다. 당시 피해자 중 9명은 니파마리(Nilphamari) 출신의 학생들로 시간제 작업을 위해 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는 18세 미만의 자를 아동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노동법으로 14세 미만의 아동을 금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어려운 가정 형편과 학업 비용 마련을 위해 노동 현장으로...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유엔 구호 단체들과 NGO파트너들이 90만명이 넘는 로힝가 난민들과 33만명의 콕스바잘 방글라데시 사람들의 지원을 위한 9억2천만 달러(1391억원)기금 모금에 공동 대응 계획을 시작했다. 미국은 지난 금요일(15일) 방글라데시를 위한 2019년 유엔 공동 대응 계획(UN Joint Response Plan)으로 로힝가족과 방글라데시 지역 공동체를 위해 6천만달러(약 677억원)의 인도적 지원을...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어제 다카에서 '로힝가 집단 이주(Rohingya Mass Exodus)'라는 주제로 포럼이 열렸다.   호주의 모신 하비브(Mohshin Habib)박사는 방글라데시가 2017년 8월부터 유입된 로힝가 난민으로 인해 약 60억 달러 이상의 피해를 입은 반면 미얀마 정부는 연간 20억 달러의 이익을 얻었다는 연구 결과와 함께 미얀마로부터 사회 경제적 및 환경적 피해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방글라데시는 22개 국가 및 기관의...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