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브리핑

반복되는 라나플라자 참사의 비극

반복되는 라나플라자 참사의 비극8일 인도의 뉴델리 가방 공장에서 불이 나 최소 50여 명이 다치고 최소 43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직 명확한 화재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방글라데시 도로안전 얼마나 변했나?

방글라데시 도로안전 얼마나 변했나?2018년 7월  2명의 10대 학생들이 과속하는 버스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이 사건 발생 이후 대학생들은 방글라데시의 심각한 교통안전에...

로힝야 난민촌, 폭우로 산사태 초비상

로힝야 난민촌, 폭우로 산사태 초비상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 콕스바잘 로힝야 난민촌에 3일 연속 비가 내리면서 26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273개의...

경제 성장했지만 빈곤 감소는 낮아

경제 성장했지만 빈곤 감소는 낮아방글라데시 통계국(BBS, Bangladesh Bureau of Statistics)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높은 경제성장률에 비해 ...

방글라데시, 인도와 새로운 열차 노선 추진

방글라데시, 인도와 새로운 열차 노선 추진현지 외신(the independent) 에 따르면, 출범한 지 11년을 맞이한 방글라데시 철도가 새로운 열차 노선을 도입하기 위해서...

정치ㆍ경제

방글라데시 대학살 지도 사업 착수

방글라데시 대학살 지도 사업 착수

방글라데시 대학살 지도 사업 착수다큐멘터리 사진작가인 투르조이 초드리(Turjoy Chowdhury)가 1971년 방글라데시 독립전쟁 당시 발생했던 대학살을 시각화하는 프로젝트인 <제노사이 ‘71: 기억지도>에 착수했다. <제노사이드 '71 : 기억지도 (Genocide'71 : A Memory Map)>는 방글라데시의 1971년 대학살을 시각적인 데이터로 구현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로, 출판된 작품과 생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자료를 수집했다. 1971년...

방글라데시, 49번째 독립기념일

방글라데시, 49번째 독립기념일

방글라데시, 49번째 독립기념일병력을 동 파키스탄으로 이동시킨 파키스탄 정부는 3월 25일 밤, 기습적으로 일명 ‘서치라이트 작전’이 불리는 초토화작전을 실시한다. 이 작전으로 동 파키스탄의 시민과 학생, 지식인 등 비무장한 민간인들이 무차별적으로 학살 당한다. 1971년 3월 26일 치타공 방송국을 통해서 전면 파업과 함께 동 파키스탄을 ‘방글라데시’라는 국호로 독립을 선언하고 독립전쟁을 시작한다. 파키스탄 정부는 군대를 파견해 진압에 나섰고, 방글라데시는 묵띠...

방글라데시 섬유산업 기대주, 황마

방글라데시 섬유산업 기대주, 황마

방글라데시 섬유산업 기대주, 황마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섬유 황마(Jute)는 방글라데시에서 '황금 섬유'라고 불릴만큼 경제적인 기대감이 크다. 지난해부터 황마 산업 육성을 위해 1조가 넘는 기금 조성을 추친할 만큼 개발을 위해 노력 중이다. 3월 6일 국가 황마의 날을 맞아 이틀간 방가본두 국제컨퍼런스센터(BICC, Bangabandhu International Conference Centre)에서 황마 제품을 선보이는 박람회가 개최되었다. 이번 박람회에는 가정 인테리어...

사회

방글라데시 도로안전 얼마나 변했나?

방글라데시 도로안전 얼마나 변했나?

방글라데시 도로안전 얼마나 변했나?2018년 7월  2명의 10대 학생들이 과속하는 버스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이 사건 발생 이후 대학생들은 방글라데시의 심각한 교통안전에 대한 문제 개선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기나긴 시위와 끊질긴 학생들의 요구 끝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2020년까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를 50% 줄이는 노력을 하겠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방글라데시 보행자 복지협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약 3만 명이 교통사고로 인해 사망했으며 오히려 계속해서...

로힝야 난민촌, 폭우로 산사태 초비상

로힝야 난민촌, 폭우로 산사태 초비상

로힝야 난민촌, 폭우로 산사태 초비상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 콕스바잘 로힝야 난민촌에 3일 연속 비가 내리면서 26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273개의 피난처가 파괴되고, 적어도 1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017년 8월 이후, 미얀마의 박해를 피해 이주한 90만명이 넘는 로힝가 난민들이 난민촌에 살고 있다. 이번 주부터 더 많은 호우 예보되는 몬순(우기) 기간에 들어가 추가 산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경제 성장했지만 빈곤 감소는 낮아

경제 성장했지만 빈곤 감소는 낮아

경제 성장했지만 빈곤 감소는 낮아방글라데시 통계국(BBS, Bangladesh Bureau of Statistics)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높은 경제성장률에 비해  빈곤은 느린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빈곤층의 비율은 31.5%에서 24.3%로 매년 1.2% 감소했다. 이 프로젝트의 책임자 Dipankar Roy는 현재의 빈곤 감소 속도라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서 설정된 2030년까지 방글라데시의 빈곤을 근절할 수 있을...

인권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

벽돌 건자재 공장의 아동노동 문제지난 1월 말, 방글라데시 꾸밀라에 있는 벽돌 건자재 공장에서 트럭이 작업장을 들이받고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 13명이 사망했다. 당시 피해자 중 9명은 니파마리(Nilphamari) 출신의 학생들로 시간제 작업을 위해 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는 18세 미만의 자를 아동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노동법으로 14세 미만의 아동을 금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어려운 가정 형편과 학업 비용 마련을 위해 노동 현장으로...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

로힝가 난민 기금 모금 공동대응 계획 시작유엔 구호 단체들과 NGO파트너들이 90만명이 넘는 로힝가 난민들과 33만명의 콕스바잘 방글라데시 사람들의 지원을 위한 9억2천만 달러(1391억원)기금 모금에 공동 대응 계획을 시작했다. 미국은 지난 금요일(15일) 방글라데시를 위한 2019년 유엔 공동 대응 계획(UN Joint Response Plan)으로 로힝가족과 방글라데시 지역 공동체를 위해 6천만달러(약 677억원)의 인도적 지원을...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

로힝가 집단 이주관련 포럼 개최어제 다카에서 '로힝가 집단 이주(Rohingya Mass Exodus)'라는 주제로 포럼이 열렸다.   호주의 모신 하비브(Mohshin Habib)박사는 방글라데시가 2017년 8월부터 유입된 로힝가 난민으로 인해 약 60억 달러 이상의 피해를 입은 반면 미얀마 정부는 연간 20억 달러의 이익을 얻었다는 연구 결과와 함께 미얀마로부터 사회 경제적 및 환경적 피해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방글라데시는 22개 국가 및 기관의...

환경

지구를 위한 한 시간, 어스아워

지구를 위한 한 시간, 어스아워

지구를 위한 한 시간, 어스아워글로벌 기후 변화에 따른 환경 파괴의 심각성을 알리고 지구를 보전하자는 취지로 1시간 동안 전등을 끄는 에너지 절약 캠페인입니다. 3월 마지막주 토요일, 바로 오늘! 오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한 시간 동안 전등을 꺼주세요.  지구환경 보전을 위한 개인의 의지를 하나의 강력한 메세지로 모아 해결책으로 전환시키자는 캠페인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가 매우...

UN 6차 지구환경전망 보고서 공개

UN 6차 지구환경전망 보고서 공개

UN 6차 지구환경전망 보고서 공개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조기 사망이나 질병의 4분 1이 환경오염이나 기후 변화로 인한 것이라는 유엔 보고서가 13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회의에서 공개됐다. "2012년에만 126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환경오염으로 인해 목숨을 잃었고, 이는 그 해에 전 세계 사망자의 거의 4분의 1을 차지"하며, "사망자의 상당수가 개발도상국 또는 '취약 계층'에서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지구의 암울한 미래를 전망한  <6차 지구 환경...

수명까지 위협하는 미세먼지

수명까지 위협하는 미세먼지

수명까지 위협하는 미세먼지지난 화요일 다카(Dhaka)는 대기 질 지수 361을 기록하며, 전 세계 도시의 최악의 대기질로 5위를 기록했다. 많은 환경 전문가들은 다카 주민의 90%가 심각한 미세 먼지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정부의 효과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메트로 등 프로젝트 건설 공사와 폐기물 처분 지연으로 인한 겨울철 먼지 오염의 강도가 높아져 호흡기 및 피부 질환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의 미세먼지와 오존에 중점을 두고 연구하는 세계질병부담평가...

이슈 분석

왜 이 소설을 읽어야 할까?

왜 이 소설을 읽어야 할까?소설 <작전명 서치라이트 : 비랑가나를 찾아서> 작년 말 <작전명 서치라이트 : 비랑가나를 찾아서>(이프북스, 2018)라는 방글라데시 소설이 한국어로 발간됐다. 이 책은 방글라데시의 1971년 독립전쟁 당시 강간...

인도 여성들이 만든 여성의 벽

인도 여성들이 만든 여성의 벽인도 여성들이 만든 여성의 벽 새해 첫 날, 인도 케랄라주에서 여성 수백만명이 ‘여성의 벽’이란 이름으로 인간 띠 시위가 일어났다. 가임기 여성의 사원 입장을 금지하는 힌두교 전통이 성차별적이라고 항의하며, 성차별에 맞서 싸우겠다는...

방글라데시 학생시위와 빈곤포르노

방글라데시 학생시위와 빈곤포르노방글라데시의 도로는 그야말로 통제 불능이다.신호위반과 역주행이 난무하는 교통지옥, 악명 높은 교통체증, 사람들은 차 사이사이로 아슬아슬하게 무단횡단을 한다. 거기다 도로 상황조차도 형편없다. 움푹 파인 도로를 달리다 보면 롤러코스터를...

우리는 정의를 원합니다

우리는 정의를 원합니다“We want justice”라는 해시태그로 수많은 게시물들이 올라오기 시작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 제발 더 이상 다치는 사람이 없이 평화롭게 마무리되길 기원합니다. 방글라데시의 도로는 그야말로 통제 불능이다. 신호위반과 역주행이 난무하는...

끝나지 않은 비극, 노동자의 죽음

끝나지 않은 비극, 노동자의 죽음노동자들의 희생은 잊히고 '기적'만 남았다. “평화시장의 공장들이 닭장처럼 되어 있고 어두컴컴한 곳에서 어린 여공들이 쉴 새 없이 하루하루 자신의 목숨을 갉아먹고 있다. 하루 16~18시간씩 일을 하면서도 하루 일당은 불과 커피 한...

주제별 보기

정치ㆍ경제

사회

인권

환경

문화

error: Content is protected !!